abs

학술발표회초록보기

초록문의 abstract@kcsnet.or.kr

결제문의 member@kcsnet.or.kr

현재 가능한 작업은 아래와 같습니다.
  • 09월 01일 18시 이후 : 초록수정 불가능, 일정확인 및 검색만 가능

제118회 대한화학회 학술발표회, 총회 및 기기전시회 안내 한국사회의 부조리: 안전문화
- “우리 교수님께도 안전강의를 해 주세요”-

등록일
2016년 9월 1일 11시 29분 12초
접수번호
2329
발표코드
KCS5-1 이곳을 클릭하시면 발표코드에 대한 설명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발표시간
금 09시 : 00분
발표형식
심포지엄
발표분야
대학원생들을 위한 실험실 안전교육
저자 및
공동저자
이정학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Korea
우리나라 안전문화의 수준은 OECD에서 꼴찌에 가까우나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으니 답답하기만 하다.

교육기관과 이공계 연구소의 실험실 종사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할 목적으로 2006년 “연구실 안전환경 조성법”이 선포되었고, 당시의 과학기슬부에 “연구환경안전과”가 신설되었다.
재난 후에 항상 뒤따르는 정부의 엄숙한 선포와는 대조적으로 무관심 속에 방치되는 안전 담당부서는 왜소하다.

2-3명 학생의 한 학기 등록금 정도이면 전체학생의 안전교육을 시키는데 부족함이 없는데도 예산이 없다는 핑계로 웹에 동영상을 띄어 놓고 효과도 별로 없는 피동적 온라인 교육으로 연구실안전법의 법망을 피해가는 대학이나 연구기관들이 즐비하다.

정보통신, 바이오, 국제화 등과 관련이 있는 각종 연구소, 센터, 국제관, 도서관 등에 기부의 미덕을 펼치는 기부자들은 많으나 유독 안전문화 증진에 기여하고자 하는 기부자는 찾아보기 어렵다.

우리나라 안전문화가 답보상태에 있는 원인과 안전문화를 향상시킬 지름길이 어디에 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