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화학분과회 - 인사말 및 조직도

분석화학분과회 인사말

분석화학분과회는 1981년 '분석화학 학술간담회'로 시작하여 1983년에 지금의 분과회로 개편되었고, 오늘에는 학생회원을 포함한 500여 회원이 '춘·추계 대한화학회 정기 분과세미나 및 정기 총회' '하계 전기화학분과와의 합동 심포지엄' '동계 분석화학분과 세미나 및 동계총회‘ 등의 정기적인 활동과 각종 소규모의 '분석화학 심포지엄' 및 초청 세미나와 워크숍 등의 비정기 활동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커다란 조직으로 성장하였다. 분석화학분과회의 연혁은 ’공업화학분석세미나‘가 시작된 1976년(간사장 장세희)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우리나라의 수출산업은 1960년대의 태동기를 거쳐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인 발전을 맞이하게 되었다. 산업이 발달하면서 생산현장에서 활동하는 화학요원들의 재교육과 최신 분석기기에 대한 훈련이라는 산업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대한화학회가 착수한 사업이 ‘공업화학분석세미나’였고, 이 세미나의 운영에 여러 분석화학자들이 참여했다. 이렇게 사회활동에 참여하던 분석화학자들이 나름대로의 학술 모임을 갖고자 하는 분위기는 공업진흥청 공업표준심의회의 분석분회와 대한화학회의 관심있는 분들의 의견이 모아져, 1981년 10월 23-24일에 강원대학교에서 열린 대한화학회 추계총회에서 “분석화학 학술간담회” 계획을 수립하면서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전국 각지의 산업체, 연구소, 대학 가운데 분석화학과 관련이 있는 기관이나 개인, 150여 곳으로 초청장을 보내어 1981년 11월 3일 서강대학교에서 첫 간담회를 갖게 되었다. 모이는 날이 화요일로 주중인데도 부산 ‧ 대구 ‧ 진주 ‧ 울산 등지에서 60명 이상이 참석하여 회원들의 기대와 열성이 어떤 지 짐작할 수 있었다.

분석화학분과회 창립총회는 1983년 4월 23일 한국과학기술원 학사부에서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장자인 고려대 박기채 교수님의 사회로 진행되어 서강대 정구순 교수님을 회장으로 선출하였다. 간사로 고려화학의 김대웅, 한국에너지 연구소의 양경린, 경북대 이흥락, 표준연 이광우, 조선대 정오진, 동아대 김봉규, 연세대 이대운, 한양대 채명준 박사님 등 9명을 선출하여 분과회 체제를 갖추었다. 정구순 초대 회장은 86년까지 회장을 하면서 간사로 김봉규, 이대운, 이광우, 이대현, 이흥락, 정오진, 채명준 박사님과 함께 초창기 분석분과를 이끌었다. 87년부터 90년까지는 분석화학분과 회장에 이용근, 간사에 박면용, 이광우, 이후성, 이흥락, 김선태, 김영상, 김일광, 김준, 심윤보, 인권식 박사님이 분과회를 위해 수고하셨다. 91-92년에는 박면용, 93-94년에는 이철, 95-96년에는 이대운, 97년에는 차기원, 98년에는 이원 교수님이 분과 회장을 맡아 우리 분석분과를 이끄셨다. 96년부터 전기화학분과가 생겨나서 채명준, 박수문, 박종만, 여인형, 차근식, 김연택 박사님이 초대 전기화학분과 집행부를 맡아 활동하였으나 이 분들도 모두 분석분과회에도 같이 활동을 하셨다. 99년도 분석화학분과 회장을 고려대 김영상 교수가 맡았고, 2000년도에는 경북대 이흥락, 2001년도에는 성균관대 김경례, 2002년에는 서울여대 이동선, 2003년에는 원광대 김일광, 2004년에는 KIST 김영만, 2005년에는 연세대 이동수 교수님이 분석분과회장을 맡아 분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셨다. 2006년에는 영남대 박정학 교수님이 분과 회장을 맡아 분석 제 단체 합동 심포지엄을 시도하셨으며, 2007년 경북대 이광필, 2008년 충남대 이계호, 2009년 인하대 정원조, 2010년 교원대 박용남 교수님이 분과 회장을 맡아 분과회를 이끄셨다. 그리고, 2011년엔 포항공대 한종훈, 2012년 단국대 임흥빈, 2013년 연세대 팽기정, 2014년 창원대 이용일, 2015년 서울대 정두수, 2016년 경기대 명승운, 2017년 목포대 남상호 교수에 이어 2018년 경북대 류재정 교수가 분과회를 맡아 분과회 발전에 힘을 쏟고 있다. 분석화학분과회에서는 1995년부터는 분과회 소식지인 NEWSLETTER를 발간하여 분과회와 회원들의 활동을 알리기 시작하여 지금까지 년 2-4회에 걸쳐 NEWSLETTER를 계속 발간하고 있다. 분석화학분과회의 발전을 사실상 이끈 주역들은 분과회원들 특히 분과 간사진들이며, 우리 분석분과회는 언제나 분과 회원들간의 친목을 중요시하면서 각자의 연구를 서로 독려하였다. 분석화학분과회는 분과회원들 서로 간 단단한 화합을 통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우리나라 분석화학의 발전을 선도해왔고, 우리나라 분석화학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앞당기는데 공헌해왔다.

우리 분석화학분과회는 최근 분과 조직과 규정을 재정비하고, 내실을 보다 강화하면서 분과회의 장기 발전계획 등을 나름대로 설정하였다. 그동안 총무간사와 홍보간사에게 집중되었던 업무를 총무, 재무, 학술, 홍보로 나누어 업무를 분담하였고, 각 팀별로 업무를 세세히 나누어 분과 소속 회원들이 부담 없이 분과 일에 보다 효과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하였다. 우리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개선할 것은 과감히 개선하면서 분과의 발전을 계속 이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분석화학 수준을 세계 최고의 수준으로 이끌어 갈 것이다. 또한 우리 분석화학분과회는 대한민국 분석 관련 제 단체의 구심점이 되어 대한민국 분석기술 향상에 이바지하고, 이를 통해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산업현장에 도움을 제공함으로써 국가발전에 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분석화학분과회 조직도

 

분석화학분과회 배너
HPLC 2017 Je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