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과/지부(지회)
    웹페이지 수정 문의는
    jspark@kcsnet.or.kr
    해주시기 바랍니다.
    관리자매뉴얼 Download

  부산지부 - 소개

대한화학회가 창립된 이후 사회 혼란 속에서도 화학계의 학술활동은 계속되었다. 1950년 6·25동란으로 인하여 학회 활동이 거의 마비된 상태에서 1951년 임시 수도 부산에서도 간사회를 개최했고, 학회 부활을 꾀했다. 학회가 서울로 옮겨간 이후 1954년 11월 12~13일 제5회 총회 및 학술발표회가 서울대학교 문리대에서 열렸고, 여기서 경남, 경북, 전남, 전북에 지부를 설치하기로 결정되었다. 경남지역 지부 결성 책임자로 부산수산대 이상태가 위촉되어 지부 설치의 태동이 시작되었다. 1958년 경북지부의 결성에 이어 지부로서는 두번째로 1961년 2월 26일 부산대학교 중강당에서 부산·경남지부 결성 총회 및 특별 강연회가 김동일 회장, 김순경 간사장, 구정회 총무간사를 비롯한 많은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지부장에는 이형규(부산대)가 선임되었다. 또한 부지부장에 김장량(부산수산대), 김종건(흥아타이어), 간사장에 박건석(부산대)이 각각 선임되었고, 총회에 이어서 2편의 특별강연과 영화 상영이 있었다. 이와 같이해서 지역 학술활동의 새로운 장이 열리게 되었다.

- 대한화학회 50년사 177쪽 지부사 내용 중에서 발취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