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과/지부(지회)
    웹페이지 수정 문의는
    jspark@kcsnet.or.kr
    해주시기 바랍니다.
    관리자매뉴얼 Download

  대구/경북지부 - 연혁

  대한화학회 대구·경북지부(처음에는 경북지부)는 1958년 경북대학교에서 본회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의 축하 속에 40여 명의 회원이 중심이 되어, 대한화학회의 첫 번째 지부로 결성되었다. 초대 지부장은 경북대학교 사대 화학과 김상열(경북대학교 총장 역임)이 뽑혔고, 초대 간사장(당시는 대표이사로 칭했음)에는 경북대학교 문리대 화학과 사공 열이 임명되었다. 당시 경북지부는 경북대학교를 비롯한 대구대, 청구대, 효성여대 교수들이 중심이 되어 결성했으며, 6·25동란 후에 서울 지역의 많은 교수들이 지방 대학에 근무하면서 지부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당시 지부 활동에 크게 기여하고, 후에 경인 지역의 대학 및 연구소로 자리를 옮긴 사람들로는 강용구(한국유리), 국순웅(고려대), 김태린(고려대), 김영국(원자력연구소), 하이영, 안영필(한양대), 사공 열(한양대), 이대수와 홍순영(한양대)등을 들 수 있다.

  1961년 부산지부가 두 번째 지부로 결성되기 전까지는 경북지부가 유일한 지부였으므로 모든 대한화학회의 행사가 본회와 경북지부의 협조로 수행되었다. 당시에는 춘계총회가 지부에서 열렸으며, 지부에서는 1962년, 1966년 연이어 총회를 개최하였다. 그리고 본회에서 국제적인 저명한 학자들을 초청하여 강연을 할 경우, 대부분 강연자가 경북지부에도 내려와 강연을 하곤 하였다. 1963년 6월 9일 당시 미국화학회장이었고 케네디 대통령의 과학기술 자문관이었던 아이링(H. Eyring)이 경북대학교 강당에서 많은 회원들과 학생들 앞에서 강연하였다.

  1960년 경북대학교 문리대 화학과에 재직하던 김제현이 지부 최초로 연구차 도미하였으며, 같은 과의 안영필(1957년 교토대학에서 박사학위 취득)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자현미경을 도입하여 연구에 새 바람을 불어넣기도 하였다. 
  대구는 교육 도시로 1960년대에도 많은 대학들이 있었다. 대학으로는 경북대학교를 비롯하여 대구대, 청구대(1967년 두 대학은 영남대학교로 통합되었음), 효성여자대학(현 대구효성가톨릭대학교), 계명대, 한국사회사업대학(현 대구대학교)등이 있었으며, 전문학교로는 청구공업전문학교(현 경일대학교)와 보건전문학교가 있었다. 이들 대학의 화학과, 화학공학과, 약학과 등 화학 관련 학과에 재직하는 화학인들이 지부 행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함으로써 지부는 일취월장 발전을 거듭했다.

  1961년 정부가 제1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공업화의 기반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실천됨으로써, 지부에서도 교육 및 기초 학문 분야에서 폭넓은 공업화의 요구에 부응하는 다양한 학문 영역을 접하게 되었다. 따라서 순수화학을 전공하던 많은 연구자들이 공업화학, 고분자화학, 생화학 등 응용화학 분야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되면서 새로운 응용화학 영역에 대한 많은 정보를 갈망하게 되었다.

  이러한 분위기에 발맞추어 경북대학교에서는 주간 세미나를 정례화하여 매주 월요일 오후에 화학계열 세미나를 갖기 시작했으며, 현재까지도 운영하고 있다. 초기에는 대구 지역에 있는 모든 대학의 교수들이 매주 이 세미나에 참석하여 활발한 정보 교환과 진지한 토론을 했었다. 그 후 회원수가 늘어나고 각 전공 영역별로 별도의 학회가 조직되면서, 각 대학과 학과에 세미나 그룹이 새롭게 조직되어 이를 중심으로 한 활발한 연구활동이 확산되었다.

  1960년대 후반 제2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 기간 구미에 전자공단이 들어서고, 그 후 1970년대에 포항제철의 준공, 그리고 1980년대에 포항공대가 개교하면서, 지부의 회원 수도 급격히 증가했다. 특히 여러 공업단지에 근무하는 산업현장의 많은 화학 전공자들이 학회에 동참함으로써 지부활동은 보다 바빠지고 활성화되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지부 회원들의 연구는 큰 성과를 거두었으며, 따라서 1970년 후반까지 지부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지부가 되었다. 처음 40여 명으로 출발했던 회원 수가 400여 명으로 증가하면서 지부의 조직도 더욱 체계화되고 보강되었다. 1986년 총회에서는 그 동안 이사회에서 간선으로 지부장을 선출하던 제도를 바꾸어 총회에서 직선으로 뽑게 되었다. 초대 직선 지부장으로는 경북대학교 공대 이학기가 선출되었으며, 이때부터 지부의 발전기금을 확보하여 우수한 연구자에게 상금과 상패를 수여하고, 매년 하기방학 기간에 회원 친목회 및 특별 세미나를 정례화 하였다.

  지부에 소속한 각 대학 화학과의 설립연도는 경북대학교(1952), 영남대학교(1969), 대구대학교(1969), 계명대학교(1976), 효성여자대학교(1982), 안동대학교(1983), 포항공과대학(1987), 동국대학교 경주분교(1988)이다.

  지부에서는 우수한 과학자를 초빙하여 매년 7-8회의 특별강연을 실시하고 있다. 이 중에서 1995년에 실시한 특강 내용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3월 31일(경북대학교):오타와대 알퍼(H.Alper)가 “Catalysis Using Metal Complexes : A Springboard To New/Or Improved Chemical Reaction (Focus on Heterocyclic Chemistry)" ; 5월 4일(대구 파크호텔) : 관세이가쿠인대 미쿠리야(M. Mikuriya)가 ”Multinuclear Metal Complexes Formed by a Method Using Dinucleating Ligands“ ; 5월 15일(경북대학교) ; 존스 홉킨스대 바웬(K.H. Bowen)이 ”Photoelectron Spectroscopy of Cluster Anions : Dipole Bound Anions of Small Clusters" ; 6월 19일(경북대학교) : 하와이대 크래머(R.E. Cramer)가 “Insertion Chemistry of the Uranium Carbon Multiple Bond" ; 6월 30일(경북대학교) 일본분자과학연구소 요시하라(K. Yoshihara)가 ”Application of Femtosecond Laser Pulses to Chemical and Biochemical Problem" 등의 주제로 세미나를 했다. 7월 7일에는 지부의 하계 특별 세미나를 포항공대에서 가졌으며, 이때 김만주(포항공대)가 “Enzyme Based Chirotechnology : the Synthesis of Chiral Drugs and Natural Products" ; 경북대 정종화가 "Early Transition Metal Chemistry of the Anionic Oxygen Multipod Ligands" ; 7월 28일(경북대학교):일리노이대 비크(P. Beak)가 “Complex Induced Proximity Effect" ; 9월 11일(경북대학교) : 중국과학원 장춘응용화학연구소의 박철수가 "희토류 원소의 분리에 대하여" ; 12월 13일(영남대학교) : 포항공대 한종훈이 "모세관 전기영동: DNA 염기서열의 고속 결정법에의 응용"이란 제목으로 특강을 했다.

  1981년 7월 1일 대구시가 대구직할시로 승격함에 따라 경북지부를 대구·경북지부로 명칭을 바꾸었으며, 1995년 현재 대구·경북지부의 회원 수는 종신회원 144명, 정회원 99명, 학생회원 243명이다. 지부의 1996년 주요사업 목표는 회원 확충과 지부 세미나의 활성화에 두고 있다. 특히 산업현장과 중·고등학교에 재직하고 있는 화학 전공 교사들을 회원으로 확보하는 일에 중점을 두고 있다.

 

대한화학회 50년사 중에서 [글 : 배준웅(경북대 화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