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과/지부(지회)
    웹페이지 수정 문의는
    jspark@kcsnet.or.kr
    해주시기 바랍니다.
    관리자매뉴얼 Download

  경남지부 - 소개

경남지부는 1972년 4월 12일 경남·부산지부에서 분리, 결성되었다. 경남지부가 경남·부산지부에서 분리된 데는 크게 두 가지 요인이 있었다. 첫째는 학회 차원에서의 인식 전환이었다. 즉 1971년 12월 대한화학회의 발전을 위해 시도한 학회 운영에 대한 회원의 설문조사 결과 학회 지부를 적극적으로 활성화해야 한다는 회원 절대다수의 의견이 있었기 때문에 본회 임원 및 일반 회원들이 지부의 활성화와 확장에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두번째 요인은 국가 발전 및 정부의 정책이며, 이것이 경남지부 결성에 더 중요한 요인이었다고 생각된다. 당시 우리나라는 경제부흥을 위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과 노력이 있었고, 1966년 3월 석유화학을 핵심사업으로 하는 제2차 경제 개발 5개년 계획이 확정되면서 울산이 우리나라 최초의 석유화학공업 도시로 선정되었다. 그 후 외국과의 합작이나 대기업의 참여로 당시로는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관련 공장들이 설립되었고, 1972년 10월 31일에는 울산 석유화학회관의 준공식도 갖게 되었다. 이에 따라서 화학공업 관계자의 수요가 급증했고, 울산 지역에만 수백명의 화학 분야 학위 소지자가 집중적으로 모이게 되었다. 아울러 상화 업무의 효율화를 위해 울산 지역 회사 사이에는 정기적인 기술회의, 공장장 협의회 등이 개최되어 긴밀한 상호 협력 및 교류가 이루어지고 있었다.

- 대한화학회 50년사 200쪽 지부사 내용 중에서 발취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