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S

게시판





Home      게시판      언론에 비친 KCS

  언론에 비친 대한화학회

언론에 실린 대한화학회 관련 뉴스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물에 대한 문의사항은 office@kcsnet.or.kr 메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화학분야 세계석학 7천명 부산에 모인다

2015IUPAC 총회 개최

 

파이넨셜뉴스'화학분야 유엔 총회'로 불리는 국제순수·응용화학연합(IUPAC) 총회가 오는 2015년 부산에서 열려 화학분야 석학 7000여명이 부산을 찾는다. 부산시는 'IUPAC- 2015 총회' 개최와 관련, 3일 오후 시청에서 IUPAC 사무국과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허남식 부산시장, 김명수 IUPAC-2015 조직위원장, 존 피터슨 IUPAC 집행이사회 사무총장이 참석한다.

 

크기변환_20121203 국제순수응용화학연합총회개최MOU체결식 사진.jpg 

 

201586일부터 14일까지 9일 동안 개최되는 이 총회에는 10명 안팎의 노벨화학상 수상자를 비롯해 전 세계 70여개국에서 3000여명의 정상급 화학자들이 부산을 찾는다. 국내에서도 학계 및 산업계에서 4000여명이 참여하는 등 총 7000여명의 화학자들이 모이는 세계 최고, 최대 규모의 총회 및 학술행사가 될 전망이다. 행사기간에는 총회와 분과별 회의, 기기전시회 및 현지 문화체험 활동이 펼쳐지고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로슈, 노바티스 등 세계적인 다국적 제약기업과 워터스, 에질런트 등 과학분석기기 업체들이 스폰서로 참여해 부스를 설치하고 관련 제품을 전시한다.

 

IUPAC1919년 창립된 후 현재 70여개 회원국의 160개 학회에서 30만명의 회원을 둔 세계 최고 최대 규모의 학술단체다. 이 단체는 화학에 관한 국제 표준을 지정하는 권한과 함께 새로운 물질에 대한 원소기호와 명칭의 부여권한도 갖고 있어 최근에 명명된 폴레로븀(원자번호 114), 리버모륨(원자번호 116) 등의 명칭도 이 단체가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15 IUPAC 총회가 부산에서 개최되면 베이징(2005)에 이어 부산은 아시아에서 총회를 개최하는 두 번째 도시가 된다. 총회는 대륙을 순회하며 2년마다 열린다. 지난 20097월 영국 글래스고 총회에서 2015년 개최지로 대한민국이 결정됐다. 이는 우리나라 화학 산업의 놀라운 성장 속도와 높은 잠재력, 우수한 논문 등 화학자들의 노력 등이 종합적으로 평가된 데 원인이 있겠지만 당시 진정일 고려대학교 석좌교수가 IUPAC 회장을 맡고 있었으며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대한화학회 등 학계와 산업계의 IUPAC 총회 유치 노력이 주효했던 결과라고 평가된다.

 

한편 2015IUPAC 총회의 부산 유치 소식은 문화일보, 한국경제, 매일경제등 주요 일간지에 보도되었다.